홈 > 성보문화재 > 전각배치도

응진전은 나한전(羅漢殿) 이라고도 하는데, 응진전은 석가모니 부처님 제자들을 모시기 위한 전각이지만은 그 분들은 모두 부처님의 제자이므로 주존으로는 석가모니 부처님을 위시하여 협시보살로 미륵보살과 제화가라 보살을 모십니다.
말하자면, 과거불인 정광여래의 화신 ‘제화가라 보살’과 현재불인 ‘석가모니 부처님’
미래불인 ‘미륵보살님’을 모셔 과거·현재·미래의 삼세를 상징합니다.
응진전에는 석가모니부처님 직제자 가운데 정법을 지키기로 맹세한 16나한을 모시나 간혹 18나한을 모시기도 합니다.

특별히 석가모니부처님이 입멸하신 후 부처님 생전의 가르침을 정리하고 편집하기 위한 모임인 경전 결집에 참여했던 500나한을 모시는 경우도 있습니다.

· 나한(羅漢) 이란
인도의 옛말 아르하트에서 유래된 말로 ‘아라한’ 또는 줄여서 ‘나한’이라고 하는데 뜻으로 옮기자면 ‘응공, 무학, 응진’이라고 합니다. 본래는 존경받을 만한 분, 공양 받을 만한 분이라는 뜻에서 응공, 더 이상 배울 것이 없다는 뜻에서 무학, 진리에 도달 했다는 의미로 응진 이라고 하는데, 석가모니 부처님도 처음에는 ‘아라한’이라 불렸다고 합니다.
특히 초기 불교에서는 부처님의 제자들이 수행을 통해 다다를 수 있는 최고의 경지, 곧 현실의 모든 번뇌와 고통을 여윈 해탈의 상태를 일컬는 말입니다.

대승 불교에 이르러서는 불자들의 목표가 무수한 생을 거듭해서라도 보살도를 완성하여 스스로 부처님이 되는데 있었으므로 아라한은 소승의 수행자를 일컫는 말이 되었습니다.

한편 ‘나한’은 부처는 되지는 못했지만 이미 해탈의 경지에 도달한 성자이므로 초자연적인 신통력과 더불어 톡특한 표정과 자유스러운 자세를 지니고 있습니다. 또한 나한은 미래불인 미륵 부처님이 올 때까지 중생들을 제도하라는 부처님의 수기를 받은 분들입니다. 따라서 민간신앙에서는 무수한 설화들이 등장하게 되었고, 서민들의 기복신앙으로 확고히 자리 잡게 되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