홈 > 성보문화재 > 전각배치도

불교 사찰에서 범종을 두는 당우().

범종을 달아 놓은 전각을 말한다. 당호는 절에 따라 범종루·종각·종루라고 하는데, 일반적으로 단층일 경우 각()이라 하고 중층일 경우 루()라고 한다.

규모가 큰 사찰에서는 중층으로 세워 법전사물(殿)을 함께 두기도 한다. 전각의 외양은 대개 기둥과 목책이 있는 사각의 단층 건물이거나, 2층 누각이다.

 

보통 불이문()을 지나 사찰 경내에 들어서면 법당 앞에 있거나 일주문 왼쪽에 있는데, 중층 누각의 경우는 다르다.

경상북도 영주 부석사()의 경우는 해탈문인 안양루 아래에 있고, 청도 운문사()의 경우는 누각 밑이 바로 사찰 진입로이다. 전라북도 완주 송광사()의 경우는 평면이 십자형이다. 영암 불갑사()의 범종루는 6각의 중층 누각으로, 1층에 목책을 두르고 범종을 안치했으며 난간을 두른 2층 다락은 비워두었다. 고창 선운사()에서는 천왕문 2층에 범종과 법고를 함께 둔다.

범종각에 범종과 함께 두는 법전사물은 법고()·운판()·목어()이다. 법고는 바닥에 두고 운판과 목어는 보나 도리에 매단다.